회사소개 뉴스 및 공지
 
       
[보도자료] 대성그룹, 태양광-풍력 활용한 사막화 방지시설 준공식 개최
  PR팀 2009-06-11 4284  

대성그룹, 태양광-풍력 활용한


사막화 방지시설 준공식 개최

- 몽골내 비계통지역 전력공급 및 지하수 공급 모델 실증 성공
- 몽골 수도 근교 330만m2 조림사업 시작
-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독립형 전력공급 모델 수출 예정

세계에서 17번째, 아시아에서 6번째로 광활한 땅을 갖고 있는 유목민의 나라 몽골. 수도 한복판에서부터 오지 마을까지, 칭기즈칸의 나라 몽골이 한국 신재생에너지의 실험장이 되고 있다. 2005년 대성그룹 연구진이 몽골에 태양광발전시스템을 설치한 이래, 2009년 태양광-풍력 복합 발전 시스템을 통해 사막화를 방지하고 전력을 공급하는 에너지 테마파크가 조성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정부가 추진하는 저탄소 녹색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대표적인 모델을 제시해 줄뿐만 아니라 그 시장성에 있어서도 중앙아시아, 동남아의 도서벽지, 남미, 아프리카 등 비계통 지역을 중심으로 막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2009년 6월 11일(목)] 대성그룹(회장 김영훈)은 10일 몽골 수도 울란바타르에서 독자적인 기술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솔루션인 태양광-풍력 복합발전 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대성그룹의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은 몽골의 낮에 풍부한 태양과 밤에 불어오는 강한 바람을 활용해 계속해서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대성그룹의 독자적인 신재생에너지 솔루션이다.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 개발은 2003년 한몽국책사업으로 시작됐다. 에너지 부족국인 몽골은 전형적인 대륙성 기후로 강한 바람과 햇빛이 풍부해 신재생에너지의 실험장으론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조건을 갖춘 곳이다.

대성그룹 산하 대성청정에너지연구소(DICE)가 현지 실증을 통해 몽골 환경에 적합한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 개발에 성공했고, 2005년 솔라윈(SolaWin)이라는 이름으로 전력 공급 이 없던 몽골 외곽 ‘나란’ 지역에 전기를 공급하는데 성공했다. 나란 지역의 성공은 2007년부터 전세계 최초의 사막화 방지 신재생에너지 모델인 몽골 GEEP(Green Eco Energy Park) 프로젝트로 확대됐다.

2차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 사업인 몽골 GEEP 프로젝트는 몽골 수도 울란바타르 시 일대 330만m2 규모 부지에 몽골의 풍부한 바람과 햇볕을 활용하는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을 구축해 전력을 공급하고 지하수를 끌어올려 녹지를 조성해 사막화에 대응하는 글로벌 에너지 솔루션 프로젝트다.

`한몽 국제연구과제`로 시작한 몽골 GEEP 프로젝트는 지식경제부와 한국 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원으로2007년부터 총 27억 원이 투자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관기관인 대성그룹을 중심으로 호서대학교와 ㈜비제이 피엔에스, ㈜준마엔지니어링, ㈜다코웰 등 국내 신재생에너지 기업들과의 산학협력 방식으로 진행됐다.

GEEP을 통해 생산한 전력은 지하수를 끌어올려 녹지조성을 위한 조림수와 농작물 재배를 위한 농업용수로 활용되며 나아가 몽골 전역에서 진행되는 사막화를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에도 GEEP을 대표적인 사막화 방지 신재생에너지 모델로 상용화하여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의 독립형 전원공급과 수자원공급 모델로 수출 할 계획이다.

현재 대성그룹은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국제지원사업` 사업자로 선정되어 몽골 수도 동남쪽 500km 지점에 위치한 만다흐(Mandakh) 마을에 전력공급과 사막화방지를 목적으로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시스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은 “대성그룹의 지난 60년동안 전통적인 화석에너지와 함께 했다면 앞으로 60년은 녹색성장에 발맞춰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강화하여 국제적인 신재생에너지 그룹으로 거듭나겠다”며 “대성그룹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장기적인 안목으로 몽골 정부와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친환경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 상용화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트바야르 찬드라(BATBAYAR Chadraa) 몽골 광물자원에너지부 신재생에너지 담당 국장은 "몽골은 현재 그린벨트 사업 등 사막화 방지 사업에 지속적으로 국가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대성그룹이 진행하고 있는 GEEP 프로젝트는 사막화를 방지하기 위한 조림에 필요한 지하수를 개발하고 있어 중요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사업을 몽골의 사막화 진행 지역 곳곳에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슈테판 알브래히트키어힝어(Stephan Albrechtskirchinger) 세계에너지협의회 커뮤니케이션 이사는 “세계 에너지 업계는 플래그십 프로젝트인 GEEP프로그램을 새로운 사막화 방지 모델로 주목하고 있다”며, “GEEP 모델은 몽골과 같이 에너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국가와 도시에게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제공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10일 11시에 몽골 랄라이흐구에서 개최된 GEEP 프로젝트 준공식에는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외교통상부 조현 에너지자원대사, 정일 주몽골 한국대사, 이준현 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 바트바야르 찬드라(BATBAYAR Chadraa) 몽골 광물자원에너지부 신재생에너지 담당 국장, 슈테판 알브래히트키어힝어(Stephan Albrechtskirchinger) 세계에너지협의회 커뮤니케이션 이사 등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조현 한국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 이준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바양델게르 몽골 랄라이흐구 구청장. 정일 주몽골한국대사

###

         
  [보도자료] 대구도시가스(주) -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보도자료] 대구도시가스, 우기대비 공급시설 특별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