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보센터 > 대성뉴스

대성뉴스

대성뉴스
테이블 설명

대성뉴스에 대한 상세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제목 [보도자료]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 취임
작성자 PR팀 작성일 2016-10-13 조회수 3598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회장님, 푸틴대통령 외

 

  •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의 한국인 최초 수장에 올라
  • 대전환을 앞둔 세계 에너지 분야에서 돌파구 찾을 새로운 리더십 기대

 

[2016년 10월 13일]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세계 최대 국제 민간 에너지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회장(Chair)에 취임, 3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WEC에서 한국인이 회장직을 맡은 건 이번이 처음이며 아시아인으로는 두 번째이다. 김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6년간 WEC 아시아 태평양 담당 부회장(Vice Chair)으로 활동 한 뒤, 차기 회장으로 선출되어 2013부터 공동회장(Co-chair; 차기 회장)을 맡아왔다.

 

지난 3년간 김회장이 맡았던 공동회장에는 프랑스 최대 가스회사인 Engie(전 GDF Suez)의 수석 부사장을 역임한 장-마리 도제(Jean-Marie Dauger)가 취임했으며, 지난 3년간 WEC를 이끌어 온 캐나다의 마리-호세 나두(Marie-Jose Nadeau) 직전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취임식은 제23회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가 열리고 있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13일 진행됐다.

 

WEC는 1923년 영국에서 전기분야를 중심으로 설립된 뒤 에너지 전분야로 영역을 확대한 국제 민간 에너지 기구로 현재 전 세계 92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다. 각 회원국은 정부기관, 연구기관, 국영 및 민간기업, 학계와 NGO 등을 포함한 회원조직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수는 3,000개에 이른다.

 

WEC는 3년에 한 번씩 ‘에너지 올림픽’이라 불리는 세계에너지총회를 개최하는 것을 비롯해, 매년 2차례 ‘에너지 리더 서밋’을 열고 있으며, 각 대륙 별로 여러 에너지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에너지 및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서 글로벌 및 지역별 이슈에 대해 토론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에너지 분야 통계?조사?연구 사업을 통해 신뢰도 높은 보고서도 출간한다. 특히 각국 정부의 에너지?환경 정책을 평가하고 우수한 정책을 권고하는 정책자료는 높은 평판도를 자랑한다.

 

김회장은 취임사에서 “파리 기후변화협약 등으로 인해 세계 에너지 산업이 거대한 전환기를 맞고 있으며, 경제성장, 환경적 지속가능성, 에너지 빈곤 해결 등 여러 상충하는 과제들을 동시에 해결해야 하는 매우 어려운 상황을 마주하고 있다. 에너지 분야는 물, 식량 등 연관 분야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신기술 개발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하고 “특히 혁신적인 기술자들과 창조적인 투자자들이 연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이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역사를 열어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터키 이스탄불에서 ‘새로운 영역의 포용(Embracing New Frontiers)’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3회 세계에너지총회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 및 대표들과 밥 두들리 BP 최고경영자, 아민 나세르 사우디 아람코 최고경영자 등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 수장 등 250여 명의 연사가 참여했다. 특히 ‘2060 세계 에너지 시나리오’ 발표와 함께 세계 에너지 산업에 대한 전망 및 대응 방안, 에너지 트릴레마 해결을 위한 정책 방안 등 다양한 주제의 세션이 마련돼 에너지 산업의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이전글
[보도자료] 대성에너지,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참여
다음글
[보도자료] 김영훈 WEC 회장, 반기문 UN사무총장과 회담

목록